갤럭시노트4 케이스는 일단 노트4 S뷰 커버부터 시작했다

바로 사다 끼워준 S커버

단통법때문에 스마트폰 값도 상당하니까…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S뷰 커버를 보고 있으면 우선 한숨부터 나온다. 예쁘지 않기 때문이다. 진득하게 살펴보고 있노라면, 조금 더 귀티나게 만들 수는 없었을까 심각하게 고민하게 된다. 조금 더 멋들어지게 만들어준다고 몽블랑 케이스 판매량이 떨어지는 것은 아닐텐데.. 하는 혼잣말을 중얼거리게 된다.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그럼에도 정품 S뷰 커버를 구매한 이유는 세 가지다. 첫 째, 출시된지 얼마 되지 않은 스마트폰인지라 딱히 다른 대안이 없다는 점. 두 번째, 케이스 뒷면이 배터리 커버와 일체화되어 있어서 케이스를 이용해도 갤럭시노트4 자체의 두께는 많이 늘어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앙증맞은 S뷰 윈도우를 이용해서 시간도 보고 사진도 찍어 전화가 걸려오면 간단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점이 세 번째 이유다.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대대로 내려오는 S뷰 커버의 디자인은 단적으로 말해 ‘거기서 거기’다. 이번 갤럭시노트4의 S뷰 노트도 그 ‘거기’ 정도의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중간중간 움푹 파인 ‘도랑’(?)이랄까, 배수로를 만들어 놓은 정도다. 또한, 전체를 빙 두른 바느질 흔적이 잘 남아있어서 S뷰 커버를 이용하면 이전 갤럭시노트3의 뒷모습과 매우 비슷해진다. 카메라 아래쪽으로 센서부를 위한 구멍이 생긴걸 가지고 새로운 모습이라고 말하기는 조금 부끄럽다.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눈으로 보는 질감은 가죽에 가깝지만, 쿠션감이 전혀 없이 얇고 단단해서 가죽이라는 느낌은 크지 않다. 단지 자글자글한 주름을 통해 가죽인가보다 싶을 뿐이다. 바느질은 흔한 재봉틀로 순식간에 밖아버린 모습으로 스티치의 감성을 느끼기에는 조금 무미건조하다. 카메라 아래쪽 센서부에는 손가락을 거치시킬 수 있게 살짝 오목하게 들어가 있다.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S뷰 커버 창은 크게 달라질 것이 없다. 따라서 딱히 설명하고 싶은 부분도 없다. S뷰 커버를 열지 않은 상태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전화를 걸거나, 전화가 걸려왔을 때 간단한 정보를 확인하고 그대로 전화를 받을 수 있는 정도다. 편리한 것은 사실이지만 예전부터 큰 발전이 없는 모습인지라 감동은 없다. 뭔가 이 창을 이용해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앱을 추가한다면 좋을 것이다. 계산기나, 멤버십 카드의 바코드, 혹은 달력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말이다.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뒤쪽 커버 면을 잘 살펴보면 기본 커버와 다르게 3개의 단자를 확인할 수 있다. 저 부분을 통해 갤럭시노트4는 S뷰 커버를 인식한다. S뷰 커버의 뒷면은 가죽과 일체화되어 있기는 하지만, 단순히 플라스틱 판넬을 가죽에 붙여놓은 느낌이다. 원한다면 가죽을 사다가 직접 만들어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삼성,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4 케이스, 갤럭시노트4 S뷰,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S뷰 커버, 갤럭시노트4 정품 케이스, S뷰 커버 노트4, 삼성 정품 케이스, 노트4 케이스, S뷰 윈도우, 에스뷰 커버,

 S뷰 커버를 이용함으로써 여러분이 얻을 수 있는 경험이 무척 색다르거나 하지는 않다. 뚜껑을 여닫는 것으로 화면을 켜고 끌 수 있고, 일반적으로 결코 쓸 일이 없을 것으로 보이는 촬영 기능 정도를 얻을 뿐이다. 게다가 4만 9천 원이란 가격도 제품에 대한 만족도를 크게 끌어내린다. 다만, 삼성전자가 공식적으로 판매하는 제품인 만큼 전체적인 마감 상태는 무척 깔끔한 편이다.


  • 이걸 사라 : 지금 당장 케이스가 필요한 분. 뭔가 뽑기 운이 좋지 않아 확실한 것을 구매해야 하는 분. 정품에 대한 깊은 애착을 느끼는 분. 뒷면 케이스와 일체화된 모습에 매료되신 분. 이전 갤럭시 시리즈에서 S뷰 커버를 사용해보고 마음에 들었던 분.
  • 딴걸 사라 : 딱히 지금 케이스가 필요없는 분. 4만 9천 원이 조금 과하다 싶은 분. S뷰 윈도우가 딱히 필요 없는 분. 예쁘지 않은 액세서리를 용서할 수 없는 분. 가죽 공예를 배워보신 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bys